170118 잠들기전.. 엄마아…

170118 ❤ 잠들기전..
엄마아까화장실에서미안해 라고 말하는 아들.
땡깡 고집 말안듣는4살 미운네살 민글이 (민국+비글)
엄마도미안해 사랑해아들 😢
아들 육아 워킹맘육아 워킹맘스타그램
오늘도너에게배운다 잘자내아기 💋
매일이 오늘하루도감사 🙏

Bookmark the permalink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